'노노재팬' 운영자 "불매운동 오래가지 못할 것 알지만…"

 
 
기사공유
노노재팬./사진=JTBC 방송캡처

일본 불매운동을 위한 대체상품 정보를 제공하는 '노노재팬'의 운영자가 사이트 개설 비화를 공개했다. 국내에서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 제품의 정보와 대체상품을 알려주는 '노노재팬' 사이트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8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는 노노재팬 사이트를 개설·운영하는 김병규 씨가 출연해 노노재팬의 인기에 대해"예상하지 못했고 놀라고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이날 김 씨는 "개발한 지 얼마 안 돼 특별한 기준은 없다"면서 "중점적으로 봤던 건 대체상품 리스팅이며 현업에 계신 분들이 사용성이 비슷한 특정 상품을 말씀 주셔서 그거 위주로 리스트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씨는 "강제징용 피해자인 이춘식 할아버지로 인해 사이트를 만들게 됐다"고 사이트를 개설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그는 "(이춘식 할아버지가) 17세 때 강제징용됐다 최근에야 배상 판결을 받은 거로 알고 있는데 그로 인해 수출 제재가 발생하고 한일 문제가 이슈화되면서 나 때문에 이런 문제가 발생한 것 같다고 미안하다고 말씀하신 기사를 보고 마음이 아팠다"며 "관심받아야 되고 배상받아야 될 분들이 잊혀지는 것 같아 강제징용 피해자분들을 위한 그런 위로와 공감의 표시로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국내 불매운동에 대해 김 씨는 "'감정적인 대응'이라는 말에는 동의하지 않는다"라며 "불매운동을 강제한다면 감정적일 수 있으나 지금 펼쳐지는 운동을 보면 이성적이라고 생각한다. 반대로 일본의 혐한 단체들이 하는 행동과 비교해 보면 불매운동이 얼마나 이성적인 건지 더 잘 알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씨는 "불매운동이 오래가지 못할 거라는 의견은 저도 어느 정도 동의한다"며 "그런데 불매운동이라는 게 어느 정도 장기화된다거나 성공적으로 효과가 발생한다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더 중요한 것은 불매운동이 왜 시작됐고 어떤 걸 말하고 싶은 건지 전달하는 것도 큰 목적이라고 생각한다. 불매운동 자체가 의미 있다"고 덧붙였다.

또 소상공인 등 의도치 않은 피해자가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저도 많이 고민하는 부분"이라며 "실제로 많은 사용자분께서 메일을 보내준다. 이런 업체는 사실 친한 기업이고, 소상공인이 피해를 받을 수 있다는 의견을 많이 보내주신다. 그래서 최대한 빨리 기술적으로 풀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 (현재 노노재팬에) 올라가 있는 브랜드의 상세페이지를 만들어서 사용자들이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페이지를 추가하려고 한다. 커뮤니티의 순기능을 이용하려고 한다"고 답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51.01하락 13.6418:03 08/22
  • 코스닥 : 612.25하락 3.7118:03 08/22
  • 원달러 : 1207.40상승 4.918:03 08/22
  • 두바이유 : 60.30상승 0.2718:03 08/22
  • 금 : 60.09상승 0.8518:03 08/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