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협력사에 일본 소재·부품 90일치 이상 확보 요청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삼성전자가 협력사에 일본산 소재와 부품 재고를 90일치 이상 확보해달라고 요청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부문과 IT모바일(IM)부문은 구매팀 명의로 공문을 보내 이 같은 요청사항을 전달했다.

삼성전자는 재고 확보 시한은 이달 말에서 늦어도 8월15일까지로 정했으며 물량 확보에 필요한 자금과 재고 소진을 책임지겠다는 조건도 제시했다.

삼성전자가 재고 확보 기간을 정한 것은 일본정부가 8월 중순쯤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할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이 제외될 경우 약 850개 전략품목의 수출을 규제하는 등 대규모로 범위가 커질 수 있어 사전대응에 나서는 것이다.

이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3일 긴급 사장단회의에서 주문한 ‘비상대책’을 구체화 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부회장은 당시 “일본의 수출규제가 스마트폰·TV 등 모든 제품 생산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에 대해서도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한 바 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8:03 08/23
  • 금 : 59.43하락 0.86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