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경로 변경…오늘(19일) 오후 제주 상륙

 
 
기사공유
태풍 다나스 경로. /사진=기상청

제5호 태풍 다나스가 한반도를 관통해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기상청은 다나스가 대한해협을 지나 동해로 넘어갈 것으로 예상했으나 경로가 일부 변동된 것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19일 오전 3시 기준 다나스는 중심기압 990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시속 24m의 소형 태풍으로 타이완 타이베이 북동쪽 약 36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2km로 북진하고 있다.

다나스는 이르면 이날 밤 9시 제주 서귀포 서남서쪽 약 270km 부근으로 북상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후 전라남도 진도 앞바다를 지나 경상남북도 일대를 거친다. 오는 21일 밤 9시에는 경북 포항 북동쪽 약 60km 부근 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다나스와 동반된 많은 수증기와 지형적인 영향으로 전국에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도 산지에는 700㎜ 이상,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는 5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온다. 그 밖의 남부지방과 강원 영동에도 20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다.

태풍의 영향으로 강한 바람도 예상된다. 다나스가 북상해 이날 낮 12시부터 제주도, 오후 6시부터 전남에 평균풍속 15~20m/s, 최대순간풍속 20~30m/s로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강하고 많은 비로 축대붕괴, 토사유출, 침수 등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27.17하락 11.218:03 08/16
  • 코스닥 : 591.57하락 5.5818:03 08/16
  • 원달러 : 1210.80하락 1.918:03 08/16
  • 두바이유 : 58.64상승 0.4118:03 08/16
  • 금 : 58.20하락 0.1318:03 08/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