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생산자물가 5개월만에 하락… 국제유가 급락 영향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국제유가가 떨어지면서 생산자물가지수가 5개월 만에 하락했다. 환율효과로 반등하던 반도체 생산자물가도 하락 전환했다. 

한국은행이 19일 발표한 '2019년 6월 생산자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103.49(2015년 100기준)으로 전월대비 0.3% 하락했다. 지난1월 이후 5개월 만에 하락 전환이다. 생산자물가지수는 국내 생산자가 공급하는 상품과 서비스의 가격 변동을 측정하는 것으로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에 반영된다.

지난달 농림수산품 생산자물가는 전월대비 0.5% 하락했다. 기상여건이 양호하면서 농산물 출하량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품목별로는 감자(-47.5%), 수박(-17.1%), 참외(-18.8%), 토마토(-12.2%) 등이 전월대비 큰 폭 하락했다.

공산품 생산자물가는 전월대비 0.6% 하락했다. 국제유가 하락에 석탄 및 석유제품(-6.5%), 화학제품(-0.4%) 생산자물가가 내려서다.

지난달 두바이유 가격은 배럴당 61.78달러로 전월대비 11.0% 급락했다. 반도체가 포함된 컴퓨터·전자·광학기기는 0.4% 하락했다. 지난달 8개월 만에 상승 전환한 후 한달 만에 다시 하락했다.

서비스 생산자물가는 보합을 나타냈다. 금융 및 보험 생산자물가는 육체노동자 취업가능연한 연장, 사고 중고차 보장 기간 확대로 자동차 보험료율이 오르면서 전월대비 0.5% 상승했다.

수입품까지 포함해 국내에 공급되는 상품과 서비스 가격 변동을 측정하는 국내공급물가지수는 전월대비 0.5% 하락한 105.39를 나타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27.17하락 11.218:03 08/16
  • 코스닥 : 591.57하락 5.5818:03 08/16
  • 원달러 : 1210.80하락 1.918:03 08/16
  • 두바이유 : 58.64상승 0.4118:03 08/16
  • 금 : 58.20하락 0.1318:03 08/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