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법칙' 제작진 중징계… "해당 PD 연출서 배제" (전문)

 
 
기사공유
배우 이열음이 대왕조개를 채취하는 장면. /사진=SBS ‘정글의 법칙’ 방송캡처

SBS가 멸종 위기종 ‘대왕조개’를 불법 채취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자사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아일랜드’ 제작진에게 중징계를 내렸다.

SBS는 지난 18일 인사위원회를 열고 “예능본부장, 해당 CP, 프로듀서에 대해 각각 경고, 근신, 감봉을 조치하고 해당 프로듀서는 정글의 법칙 연출에서 배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 “시청자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아일랜드 전 회차 방송분의 다시보기를 중단했으며 오는 20일 정글의 법칙을 통해 시청자 사과문도 방송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29일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아일랜드에서는 태국 남부 뜨랑 꼬묵섬 인근 바다에서 대왕조개를 사냥하는 배우 이열음의 모습이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대왕조개는 현재 멸종 위기종으로 법적 보호를 받고 있기 때문.

당시 방콕 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태국 핫차오마이 국립공원 측은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방콕 포스트는 멸종 위기종을 채취할 경우 4년 이하의 징역 혹은 4만바트(한화 152만원) 상당의 벌금을 물 수 있다고 보도했다.

SBS 측은 “향후 철저한 사전 조사와 ‘해외 제작시 유사 사건 재발 방지 및 법적 리스크 예방을 위한 매뉴얼(가칭)’을 마련해 재발 방지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다음은 SBS의 시청자 사과문 전문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SBS는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아일랜드' 태국 편에서 대왕조개 채취 및 촬영과 관련, 현지 규정을 충분히 숙지하지 못한 점에 대해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립니다.

SBS는 시청자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아일랜드' 전 회차 방송분의 다시보기를 중단 조치하였습니다.

앞으로 철저한 사전 조사와 관련 매뉴얼을 마련하여 재발 방지에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60.25상승 20.3518:03 08/20
  • 코스닥 : 607.01상승 12.3618:03 08/20
  • 원달러 : 1208.30하락 2.718:03 08/20
  • 두바이유 : 59.74상승 1.118:03 08/20
  • 금 : 58.40상승 0.218:03 08/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