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지훈·조여정, 춘사영화제 남녀주연상 수상… '기생충' 4관왕

 
 
기사공유
주지훈(왼쪽) 조여정. /사진=뉴스1

영화 ‘기생충’이 제24회 춘사영화제에서 4관왕에 올랐다. 아울러 조여정과 주지훈은 남녀주연상을 받았다.

지난 18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제24회 춘사영화제’에서 영화 기생충은 감독상(봉준호), 각본상(봉준호, 한진원), 여우주연상(조여정), 여우조연상(이정은) 등 4개의 트로피를 받으며 4관왕에 올랐다.

조여정은 지난 1997년 데뷔 이후 23년 만에 처음으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그는 “내가 받을 자격이 있나, 그런 생각이 든다. 이렇게 큰 상을 주셔서 영광이다”며 “연기를 하면 할수록 배우는 많은 분의 도움이 필요한 직업이라는 걸 느낀다. 훌륭한 영화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기생충’은 감독상과 각본상을 받았다. 봉준호 감독은 “큰 영광이다”며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고 마련된 기자회견에서 ‘내가 어느날 갑자기 나타나 상을 받게 된 게 아니라 지난 100년간 많은 한국 거장 감독님들이 계셨기에 가능했다는 걸 전세계 기자들에게 설명했다. 그때 말했던 감독님들이 실제로 제 눈앞에 계신다”고 강조했다.

남우주연상은 주지훈이 받았다. 주지훈은 “‘암수살인’으로 이렇게 영광스러운 상을 받게 되니 감독님을 처음 만난 날이 떠오른다. 정말 열심히 찍었다. 앞으로도 여러분과 함께 즐겼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춘사영화제’는 춘사 나운규의 영화에 대한 열정과 삶에 대한 투혼을 기리고자 개최하는 시상식이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01상승 0.23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