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정두언 눈물 속 발인… "나라와 민족 위해 고군분투"

 
 
기사공유
고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 /사진=장동규 기자

고 정두언 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의원의 발인이 19일 오전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서 진행됐다.

발인에 앞서 이현미 광성교회 목사가 고인의 발인예배를 진행했다.

정 전 의원의 부인과 유족들을 비롯해 유승민·정병국·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김용태 자유한국당 의원,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 정태근 전 새누리당 의원, 배우 김승우씨 등 추모객 120여명이 영결식에 참석했다.

정 전 의원의 영결식장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문희상 국회의장의 화환이 자리했다.

발인예배는 영정을 든 사위를 선두로 유족·지인들이 관을 들고 뒤따라 입장으로 시작했다. 사위는 울음을 참으려는 듯 입술을 꼭 닫은 채 조용히 영정을 옮겼다. 영정과 관이 들어오자 유족과 친지들은 울음을 터뜨리기 시작했다.

이호영 안양제일교회 장로는 추도사에서 “고 정두언은 전후 어려운 시기 태어나 어린 시절부터 주위 어려운 일에 발 벗고 나섰고 동료와 친구에게는 우정을 쌓으며 지냈다”며 “나라와 민족을 위해 고군분투하며 현실정치의 문제에 정확하고 올곧게 해결안을 제시했다”고 고인을 추억했다.

정두언 발인. /사진=뉴시스

발인예배가 끝나고 사위는 다시 영정을, 정태근 전 의원 등 친지들은 관을 운구차로 운반하기 시작했다. 배우 김승우씨는 입을 틀어막은 채 소리 없이 눈물을 흘렸다.

운구차로 관이 들어가자 유가족들은 "억울해서 어떻게"라며 흐느꼈다. 정 전 의원의 아들도 눈시울을 붉혔다.

유승민·정병국·하태경 의원과 정청래 전 의원 등 고인과 가까웠던 정치인들도 운구차 앞에 늘어 서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운구차는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으로 이동했다. 고인은 화장 후 이날 오후 1시쯤 성남시 분당구 분당메모리얼파크에 안장된다.

앞서 정 전 의원은 지난 16일 오후 자택에 유서를 써놓고 나간 뒤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북한산 자락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8.00상승 9.3515:30 12/10
  • 코스닥 : 627.11하락 0.7515:30 12/10
  • 원달러 : 1191.30상승 1.415:30 12/10
  • 두바이유 : 64.25하락 0.1415:30 12/10
  • 금 : 63.74상승 0.7215:30 12/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