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분쟁 심화로 미국 주택시장 붕괴 위험

 
 
기사공유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중국 자금 유입의 감소로 인해 미국 부동산경기가 둔화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신한금융투자는 19일 전미부동산중개업자협회(NAR) 자료를 인용해 지난해 4월~올 3월 1년간 중국 자금의 미국 주거용부동산 매수금액이 134억달러(약 15조7000억원)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1년 전인 304억달러 대비 약 56% 감소한 수준이다.

곽현수 애널리스트는 "미중 무역분쟁의 불확실성이 중국 자금 유입에 제동을 걸었다"면서 "중국 자금 감소로 미국 부동산가격 상승률이 평균 1%대로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곽 애널리스트는 "미중 화해와 중국 자금의 부동산 유입 증가가 집값 상승과 물가상승의 요인이 될 것"이라면서 "오는 8~9월로 예상되는 미중 화해 시점 후 6개월~1년간 미국의 통화 완화정책에 따른 증시상승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사진=머니투데이 강주헌 기자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