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원공대에 10년간 800억원 재정지원… 사학 비리 뿌리 뽑아야"

 
 
기사공유
두원공대. /사진=뉴스1

두원공과대학교가 정원보다 많은 학생을 받는 등 입학자를 부풀리는 부정을 저질러 정부로부터 10년 간 800억원 정도의 재정지원을 받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18일 오후 2시 공익제보자모임은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두원공대 입시비리 양심선언’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들은 두원공대가 입시데이터를 조작해 정부로부터 지난 2008년부터 2017년까지 800억원 정도의 재정지원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김현철 두원공대 전 입학홍보처장이 제시한 과거 입학 데이터에 따르면 두원공대는 정원보다 초과해 학생들을 입학시키고, 정원 외 인원이 정원 내 인원으로 입학한 것으로 꾸미는 등 실제 입학실적과 다르게 데이터를 조작했다.

이를 통해 높아진 입학률과 재학률 등을 바탕으로 교육부를 비롯한 정부부처와 지자체의 재정지원사업에 다수 선정됐다는 게 김 전 처장의 주장이다.

그 예로 두원공대는 지난 2009학년도 입시에서 실제 정원 2224명 중 1709명을 입학생으로 받았다. 하지만 각 학과의 정해진 인원을 초과해 184명을 추가로 합격시키고 정원 외 등록자 207명을 정원 내 등록자로 속여 총 2100명을 충원했다고 허위 신고했다. 이 과정에서 충원율은 77%에서 94%까지 올랐다.

김 전 처장은 "지난 2009년에는 재정지원사업을 통해 7억원 정도를 지원받았지만 이듬해 약 48억원의 정부재정지원금을 타냈다"고 밝혔다. 지난 2009년 입시 실적이 그해 각종 재정지원 사업 평가에 좋은 영향을 미쳐 많은 지원금을 받을 수 있었다는 뜻이다.

또 “지난 2008년부터 10년간 약 800억원의 재정지원사업 지원금을 받았다”면서 “이는 입학률과 재학률을 허위로 높인 결과”라고 강조했다.

그는 교육부 감사에도 불만을 나타냈다. 두원공대는 지난 2017년 국비와 교비를 횡령했다는 의혹을 받아 교육부로부터 특별감사를 받았다. 이 과정에서 교육부가 이 같은 입시 데이터 조작을 비롯한 재정지원사업 부당 수급 증거를 잡아냈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김현철 전 처장은 “이러한 사립대 비리는 두원공대뿐 아니라 전국에 만연해 있을 것”이라며 “전체 사학의 비리를 뿌리 뽑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27.17하락 11.218:03 08/16
  • 코스닥 : 591.57하락 5.5818:03 08/16
  • 원달러 : 1210.80하락 1.918:03 08/16
  • 두바이유 : 58.64상승 0.4118:03 08/16
  • 금 : 58.20하락 0.1318:03 08/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