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구리' 여행지 뜬다… 인기여행지 인근도시 '각광'

 
 
기사공유
주변 여행지에서 주요 여행지로 부상한 대만의 지우펀. /사진=트립닷컴
해외에서 주요 여행지 인근의 지역이 인기를 끌고 있다. 다낭(베트남)이나 타이베이(대만) 등 인기 관광도시에 여행자들이 몰리며 덩달아 당일치기 여행코스의 주변 도시들도 함께 유명세를 치르고 있는 것.

호이안(베트남), 지우펀(신베이, 대만) 등이 대표적이다. 최근에는 현지 감성을 경험할 수 있는 소도시 여행이 트렌드로 자리잡으며 예전에는 잠깐 들르던 조연급 도시들이 대세 여행지로 급부상하고 있다.

트립닷컴에 따르면 올 상반기 ▲다낭·호찌민·하노이(베트남) ▲비엔티안(라오스) ▲타이베이 ▲치앙마이(태국) 등 거점 관광도시 인근의 숙박 예약량을 분석한 결과, 주변도시들의 호텔 예약이 모두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추세가 가장 두드러진 곳은 라오스의 방비엥이다. 방비엥은 수도 비엔티안에서 차량으로 4시간 거리에 있는 조그마한 시골마을이다.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배낭여행기가 소개되며 라오스의 필수 방문지로 급부상했다. 또 휴식과 액티비티의 성지로 불리며 인기몰이에 나섰다. 방비엥의 숙박 예약량은 올 상반기 전년대비 31배 이상 증가했다. 전체 예약량에서도 비엔티안에 7%가량 앞서며 라오스 대표 여행지로 자리잡았다.

베트남의 호이안도 인기다.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여행지인 다낭에서 약 30㎞떨어진 호이안은 항구도시다. 무역항이었던 옛 시가지의 모습을 잘 보존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호이안의 숙박 예약량은 전년 대비 7배 이상 증가했으며 이는 다낭 전체 숙박량 대비 약 29% 수준이다. 도시 규모를 고려했을 때 높은 편이다. 또한 호치민 인근의 무이네(6배), 하노이 주변의 사파(10배)도 예약량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지우펀(신베이)은 타이베이에서 버스로 약 1시간 거리에 있다. 몽환적 느낌의 홍등으로 유명한데 숙박 예약량은 전년 대비 4배 이상 늘었다. 타이베이 예약량 대비 약 7% 수준이나 성장세가 기대된다.

이외에도 조용하고 물가가 저렴해 한달 살기로 유명한 치앙마이 인근의 치앙라이도 숙박량이 전년 대비 7배 증가했다. 치앙라이는 치망마이 여행 시 필수로 방문하는 백색사원 왓롱쿤이 있다.

트립닷컴 관계자는 “유명한 도시를 다녀온 여행객들이 이제는 주변도시에 머물며 나만의 여행을 즐기려는 트렌드가 보인다”고 말했다.
 

박정웅 parkjo@mt.co.kr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8:01 12/13
  • 금 : 64.01상승 0.23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