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투약' 정석원, "가정에 충실하겠다" 선처 호소

 
 
기사공유
정석원 선처 호소./사진=씨제스 엔터테인먼트

필로폰 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정석원(34)이 항소심에서 "가정에 충실하겠다"며 반성하는 입장을 밝혔다. 오늘(19일) 서울고법 형사4부(조용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항소심 공판에서 정석원은 "앞으로 가정에 충실하고 반성하면서 많은 사람을 도와주고 살겠다"며 선처를 부탁했다.

검찰은 정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은 "1심에서 무죄 판결한 부분에 대해 법리 오해가 있었고, 전체적으로 양형이 부당하다"고 밝혔다. 함께 재판에 넘겨진 A씨와 B씨에게도 각각 징역 3년을 구형했다.

정석원은 최후 진술을 통해 "죄송하다. 앞으로 가정에 충실하고 끊임없이 반성하겠다"며 "사회에 봉사하고 많은 사람을 도와주면서 살겠다"고 말했다.

정석원의 변호인은 이날 최후 변론에서 "피고인이 우발적으로 범행에 이르렀고, 수사 과정에서 자백하는 등 적극적으로 협조했다"며 "한 가정의 가장이자 연예인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지 못한 점을 충분히 반성하고 있으니 검찰의 항소를 기각해달라"고 말했다.

정석원 등의 항소심 선고 공판은 8월 30일 오전 10시에 진행된다.

정석원은 지난해 2월 초 호주 멜버른의 한 클럽에서 고등학교 동창인 한국계 호주인 등과 함께 필로폰과 코카인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같은 달 8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던 중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지난해 10월 1심은 그의 혐의를 일부 유죄로 인정하고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18.43하락 29.8710:21 08/26
  • 코스닥 : 593.00하락 15.9810:21 08/26
  • 원달러 : 1218.20상승 7.610:21 08/26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0:21 08/26
  • 금 : 59.43하락 0.8610:21 08/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