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4㎡ 아파트 '인기'… 분양가 낮고 집값상승률 가장 높아

 
 
기사공유
올해 분양시장에서 전용면적 84㎡ 아파트가 가장 인기가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최근 1년 동안 전국 새 아파트의 분양가는 3.3㎡당 1287만~1386만원으로 7.69% 상승했다. 같은 기간 집값상승률 0.08%를 훨씬 웃도는 수준이다.

특히 소형타입인 60㎡ 이하 아파트는 분양가가 13.93% 올라 85㎡ 초과 아파트가 8.29% 오른 데 비해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분양가가 가장 적게 오른 면적은 60~85㎡로 6.59% 올라 인기요인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사진=머니투데이

이런 분양가 격차는 최근 분양시장에서 더욱 두드러졌다. 2016년 3.3㎡당 분양가는 ▲60㎡ 이하 1064만원 ▲60~85㎡ 1042만원 ▲85㎡ 초과 1104만원으로 크게 차이가 없었다. 하지만 2년 이후인 지난해 ▲60㎡ 이하 1378만원 ▲60~85㎡ 1244만원 ▲85㎡ 초과 1447만원으로 격차가 벌어졌다.

60~85㎡ 아파트는 분양가가 낮은 반면 매매가 상승률은 가장 높았다. KB부동산에 따르면 서울 마포구 ‘공덕 아이파크’의 경우 지난해 7월 이후 59㎡는 2500만원 올랐고 84㎡는 1억2000만원 올랐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주택시장에서의 수요층이 넓어서 거래가 활발한 것이 인기요인”이라고 분석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8:03 08/23
  • 금 : 59.43하락 0.86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