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상한제 확대 예고에 서울 재건축아파트 '덜덜'

 
 
기사공유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이 가시화하며 직격탄이 우려되는 서울 재건축아파트값이 뚝 떨어졌다. 분양가가 최대 절반 가까이 떨어진 '반값 아파트'도 나올 전망이어서 재건축사업 수익성이 크게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19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0.09% 올랐지만 지난주 상승률 0.10% 대비 상승이 둔화됐다. 가장 큰 원인은 재건축아파트값 상승의 둔화다.

재건축아파트값은 이번주 0.11% 올라 지난주 상승률 0.30%의 절반에도 못미쳤다. 구별로는 ▲송파(0.49%) ▲노원(0.13%) ▲강남(0.07%) ▲영등포(0.07%) ▲성북(0.05%) ▲성동(0.05%) ▲광진(0.04%) ▲종로(0.04%) 순으로 상승했다.

송파는 잠실동 트리지움과 리센츠, 신천동 잠실파크리오가 1000만~5500만원 올랐다. 강남은 역삼동 역삼푸르지오, 개나리래미안,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 등이 1000만~2500만원 뛰었다.

신도시는 ▲산본(-0.07%) ▲동탄(-0.01%) 등은 하락하고 ▲위례(0.03%) ▲평촌(0.03%) ▲김포한강(0.02%) 등은 상승했다. 산본은 금정동 율곡3단지와 퇴계3단지주공이 250만~500만원 떨어졌다. 동탄은 반송동 나루마을월드메르디앙, 반도보라빌1차가 500만원 하락했다.

경기·인천은 ▲이천(-0.19%) ▲오산(-0.18%) ▲양주(-0.16%) ▲포천(-0.09%) ▲화성(-0.06%) ▲평택(-0.05%) 순으로 하락했다. 반면 ▲안양(0.08%) ▲광명(0.07%) ▲구리(0.06%) ▲수원(0.05%) 등은 상승했다.
/사진=머니투데이

전세시장은 여름휴가철 영향으로 약세를 보였다. 서울 0.01%, 신도시 보합, 경기·인천 -0.01%를 기록했다.

서울 ▲성동(0.13%) ▲서초(0.13%) ▲성북(0.04%) ▲동작(0.03%) ▲강서(0.02%) 등은 전셋값이 상승했고 ▲중랑(-0.16%) ▲강남(-0.05%) ▲도봉(-0.04%) ▲강동(-0.03%) ▲노원(-0.03%) 등은 하락했다.

신도시는 ▲광교(-0.05%) ▲산본(-0.04%) ▲일산(-0.03%) ▲분당(-0.02%) 순으로 떨어졌다. 경기·인천은 ▲동두천(-0.30%) ▲화성(-0.08%) ▲오산(-0.08%) ▲광주(-0.07%) ▲용인(-0.06%) 순으로 떨어졌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지난 18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로 부동산시장에 시중 유휴자금 유입이 예상된다"면서 "하지만 정부의 대출규제가 유지되고 분양가상한제 확대에 따라 수요가 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51.01하락 13.6418:03 08/22
  • 코스닥 : 612.25하락 3.7118:03 08/22
  • 원달러 : 1207.40상승 4.918:03 08/22
  • 두바이유 : 60.30상승 0.2718:03 08/22
  • 금 : 60.09상승 0.8518:03 08/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