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거리 음란행위' 정병국, 영장심사 출석… "죄송"

 
 
기사공유
인천 도심 한복판에서 수차례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입건된 인천 전자랜드 정병국 선수(35)가 19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위해 인천 남동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사진=뉴스1

길거리에서 수차례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입건된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소속 정병국 선수(35)의 구속여부가 19일 결정된다.

인천지방법원은 19일 오후 2시부터 공연음란 혐의를 받고 있는 정씨에 대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진행 중이다. 정씨의 구속여부는 오후 늦게 결정될 예정이다.

정씨는 이날 오후 1시20분 모자를 깊숙이 덮어쓰고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인천 남동경찰서를 나서 인천지법으로 향했다.

그는 "혐의를 인정하냐", "농구 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없냐"는 취재진의 물음에 "죄송하다"며 짧게 말한 뒤 호송차에 올랐다.

정씨는 지난 4일 오전 6시께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바지를 내린 채 길 가는 여성을 보면서 자위 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목격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 주변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용의자를 정씨로 특정했다. 이후 지난 17일 오후 4시 인천 부평구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정씨를 체포했다.

경찰은 정씨가 올 상반기 동안 여러 차례 범행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피해자가 특정될 수 있어 구체적 횟수와 피해자 수를 밝힐 수 없다"며 "다만, 범행 횟수가 여러차례인 데다, 일부 범행을 부인하고 있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올 상반기 공연음란 신고가 몇 차례 접수된 바 있어 정 선수와의 연관성을 수사 중"이라며 "정확한 사건 경위는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정씨는 일부 혐의에 대해서는 인정하면서도 과거 범행 여부 등에 대해서는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