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 악플 자제 당부… "아이들이 더 많이 웃을 수 있도록"

 
 
기사공유
임창정. /사진=임창정 인스타그램

가수 겸 배우 임창정이 다섯 아이의 아빠가 되는 심경을 밝혔다.

임창정은 19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이 초음파 사진을 공개하며 “우리 모두 다 최선을 다하고 살고 있다. 누군가에겐 욕먹을만큼 비정상처럼 보일 수 있겠지만 임신한 아내도, 지나간 그 어떤 인연도, 아이들도 처절히 행보하고 싶어 노력한다”고 적었다.

이어 “누군가의 오해로 쓰여진 그 글귀에 죽임보다도 더 아픈 고통을 느낄 수도 있다는 것은 우리 모두 똑같은 생각일 것”이라며 “아이들이 더 많이 웃을 수 있도록…”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임창정 아내가 임신한 사실이 전해진 뒤 관련 기사 등에 악플이 달린 것을 염두에 둔 글로 보인다.

앞서 임창정 소속사 예스아이엠 컴퍼니 관계자는 이날 “임창정의 아내가 현재 임신 6개월 차”라며 임창정이 다섯 아이의 아빠가 된다는 소식을 알렸다.

임창정은 지난 2017년 1월 18살 연하인 아내와 결혼한 뒤 같은해 아들 준재군을 품에 안았다. 그는 2013년 이혼해 세 아이를 뒀으며 재혼한 뒤 네 아이의 아빠가 됐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