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뉴스9', 일장기에 자유한국당 로고 사용… "사과"

 
 
기사공유
KBS 자유한국당 로고 노출./사진=KBS 방송캡처

KBS가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보도하면서 일장기에 자유한국당 로고를 사용한 것을 사과했다.

KBS는 오늘(19일) "어제 9시 뉴스에서 다룬 일본 제품 불매운동 관련 리포트에서 특정 정당의 로고가 노출됐다.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해 화제가 되고 있는 동영상(GIF) 파일을 앵커 뒷 화면으로 사용하던 중 해당 로고가 1초간 노출되면서 일어난 일"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관련 내용 파악 즉시 홈페이지 등에서 해당 리포트의 서비스 중지와 이후 내용 수정 등 시정조치를 했다"며 "해당 동영상 파일에 포함된 특정 정당의 로고를 사전에 걸러내지 못한 점을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전날 KBS1 TV '뉴스9'는 '日 제품목록 공유···대체품 정보 제공까지'라는 뉴스를 내보내며 앵커 뒤로 네티즌이 만든 영상을 띄웠다. 최근 일본 제품 불매운동과 관련해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진 영상으로 '안 사요' '안 가요' '안 뽑아요' '안 봐요'라는 문구가 반복된다. 여기서 'ㅇ'은 NO의 'O'와 겹치며 일장기의 빨간 동그라미를 나타낸다. 문구에 따라 빨간 동그라미는 일장기에서 자유한국당 로고 등으로 바뀌었다.

이에 자유한국당은 KBS가 일본 제품 불매 관련 뉴스에 한국당 상징 로고와 'NO, 안 뽑아요'라고 적힌 화면을 내보내면서 악의적으로 제1야당을 모독했다며 양승동 사장 사퇴와 책임자 문책을 촉구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양승동 사장을 비롯해 현 정권 들어 임명된 KBS 경영진이 한국당을 어떻게 생각해 왔는지 입증하는 것이자, 권력의 홍위병으로 전락한 KBS의 현 수준을 적나라하게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이 선출한 제1야당을 공개적으로 공격한 것은 존재 이유를 부정한 것이고, 권력의 시녀가 되어버린 KBS의 개혁 필요성을 스스로 보여준 것이라면서 수신료 분리 징수를 포함한 모든 조치를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27.17하락 11.223:59 08/16
  • 코스닥 : 591.57하락 5.5823:59 08/16
  • 원달러 : 1210.80하락 1.923:59 08/16
  • 두바이유 : 58.64상승 0.4123:59 08/16
  • 금 : 58.20하락 0.1323:59 08/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