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현 남편과 대질조사… '의붓아들 살해' 진실 나올까

 
 
기사공유
고유정. /사진=뉴시스

고유정 의붓아들 사망 사건을 조사 중인 충북 청주상당경찰서는 19일 제주교도소에서 고유정(36)과 현 남편 A씨(37)를 상대로 대질조사를 실시한다.

경찰은 부부가 서로 상반된 주장을 하고 있어 대질조사에서 진술의 모순점을 찾아낼 계획이다.

앞서 경찰은 고유정을 상대로 5차례에 걸쳐 대면조사를 벌였다. 고유정은 이 자리에서 의붓아들 살해 의혹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반면 A씨는 언론을 통해 아이가 숨지기 전후 정황을 내세우며 고유정의 살해 의혹을 꾸준히 제기했다. 또 아이 사인을 밝히는 과정에서 경찰 수사가 자신으로 향한 것에 대한 강한 불만을 토로했다.

앞서 고유정의 의붓아들 B군(2014년생)은 지난 3월2일 오전 10시10분쯤 충북 청주의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B군은 당시 A씨와 한 방에서 잤고, 고유정은 다른 방에서 잔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이 출동했을 때 B군은 의식과 호흡, 맥박이 모두 없는 상태였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B군이 질식사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부검 소견을 내놨다. 정확한 사인은 특정되지 않았고, 외상이나 약·독물도 검출되지 않았다.

A씨는 이후 경찰 거짓말탐지기에서 거짓 반응이 나오는 등의 이유로 경찰 조사를 받다가 지난달 13일 제주지검에 ‘고유정이 아들을 살해한 것으로 의심된다’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한편 제주지검은 지난 1일 고유정을 살인 및 사체 손괴, 은닉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최소 2곳 이상에 유기된 것으로 추정되는 전 남편의 시신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