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노, 남관표 주일대사 초치… 말 끊으며 "한국 무례"

 
 
기사공유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왼쪽)이 19일 남관표 주일본 한국대사를 도쿄 외무성 청사로 초치해 대화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9일 오전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를 초치한 자리에서 외교적 결례를 범했다. 

NHK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이날 오전 10시10분께 남 대사를 외무성으로 불러 중재위원회 설치에 필요한 절차의 최종시한인 전날(18일) 자정까지 답변을 하지 않았다고 항의했다.

고노 외무상은 이날 모두발언을 선점했다. 통상 모두발언은 호스트가 먼저 하고 게스트는 다음 순서에 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고노 외무상이 외교적인 전통을 무시한 셈이다. 

고노 외무상은 "옛 한반도 출신 노동자(아베 신조 정부가 강제징용 피해자를 지칭하는 용어)에 대한 한국 대법원 판결에 따라 국제법 위반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며 "지난 1월 양자협의를 요구했으나 한국이 응하지 않고 중재위 설치 제안도 응하지 않았다. 국제법 위반을 시정하는 조치를 즉시 하기를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 정부의 행위는 2차 세계대전 이후 국제 질서를 근저에서 뒤엎는 일과 다를 바 없다"며 "대사님이 본국에 정확히 보고하고 한시라도 빨리 이 상황을 시정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에 남 대사는 "우리 정부에 잘 전달하겠다"고 답한 뒤 "양국 사이에 대단히 바람직하지 않은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 일본의 일방적인 조처가 한일 관계의 근간을 해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화를 통해 조속히 해결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 한국 정부는 양국 관계를 해치지 않고 소송이 종결될 수 있도록 부단히 노력하고 있다. 이런 노력의 일환으로 우리 정부의 구상을 제시한 바 있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달 19일 한국 정부가 일본에 제시한 '한일 양국 기업의 자발적 기금 조성을 통한 피해자 위자료 지급' 방안을 언급한 것이다. 일본 정부는 이 구상에 대해 거부의사를 밝힌 바 있다.

그러자 고노 외무상은 한국 측 관계자가 남 대사의 발언을 일본어로 통역하려는 것을 중단시키고 "한국 측 제안은 전혀 받아들일 수 없는 일임을 오래 전에 전했다. 그것을 모르는 척 다시 제안하는 것은 지극히 무례하다"며 강한 어조로 말했다. 

남 대사는 자신의 말을 가로 막은 고노 외무상에게 "지금 한일 관계 현 상황을 이야기하고 이제 일본 측이 제기한 중재위 문제와 관련한 언급을 하려는데, 우리 측이 언론 앞에서 징용공 문제와 경제 조치를 연계하려는 의도를 가지고 있다고 일방적으로 언급하는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고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60.25상승 20.3518:03 08/20
  • 코스닥 : 607.01상승 12.3618:03 08/20
  • 원달러 : 1208.30하락 2.718:03 08/20
  • 두바이유 : 59.74상승 1.118:03 08/20
  • 금 : 58.40상승 0.218:03 08/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