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이야기y' 치과, 과잉진료 논란… "멀쩡한데 갈아엎어"

 
 
기사공유
궁금한이야기y 치과./사진=SBS 방송캡처

'궁금한 이야기Y' 치과의사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한 치과의사의 수상한 진료와 진실을 찾기 위한 환자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지난달, 한 치과병원을 인수하여 자신의 병원을 처음 개원한 김 원장은 병원에 온 첫 환자를 진료하다가 깜짝 놀랐다고 한다. 김 원장에게 병원을 양도한 ‘추혜미(이하 추 원장’)에게 치료를 받아온 환자의 치아 상태가 너무나 이상했기 때문.

8개에서 20개의 치아를 뿌리 가까이 간 뒤, 모두 철심을 박고 크라운을 씌우는 치료를 한 환자. 보통 이런 보철 치료는 교통사고 등 큰 상해를 입은 환자가 하는 치료라 1년에 한 번 정도 볼 수 있는 특이한 케이스라고. 더욱 이상한 일은 뒤이어 김 원장의 병원에 온 9명의 환자가 모두 같은 모습이었다.

이 상황이 도저히 이해되지 않았던 김 원장은 환자들이 처음 내원했을 때의 사진을 확인해 보았는데 엑스레이 사진을 본 김 원장은 또 한 번 놀라고 말았다. 대부분 스케일링과 레진 등 간단한 치료만 해도 되는 치아 상태의 환자들에게 추 원장이 과잉 치료를 해놓았던 것.

이에 '궁금한 이야기Y'는 이런 치료를 받은 환자들은 약 80명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특히 여전히 많은 환자가 고통을 호소하고 있지만, 추 원장은 “저를 이상한 사람 취급하는데 환자들에게 동의를 얻었고 제가 한 진료에는 문제없다”라는 입장을 고수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한 환자는 "앞니에 충치가 있다고 진료를 제안했는데 제가 '싫어요. 치료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근데 다른 치료를 위해 마취하고 누워있는데 앞니를 그냥 갈아버렸다"고 밝혔다.

이에 환자는 즉시 치료를 중단했고 며칠 뒤 보호자들과 함께 다시 치과를 찾았다. 추 원장은 컴플레인을 하는 보호자들에게 '닥치라'며 소리를 지르고 물건을 던지는 등 예민한 모습을 보였다고.

추 원장이 한 진료들은 치과의사들 사이에서도 큰 논란이 되었다. 치과의사들은 추 원장의 치료 사진들을 보면서 "쉬운 앞니만 건드린 게 보인다. 오히려 필요해 보이는 어금니는 건드리지 않았다"며 "이런 식으로 진료하는 치과의사는 없다"고 당황해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5:32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5:32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5:32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5:32 10/17
  • 금 : 58.80하락 0.6215:32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