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경로, 서울·수도권 관통?… 한·미·일 기상청 관측 '제각각'

 
 
기사공유
기상청이 예상한 다나스의 경로(왼쪽)와 미국합동태풍경보센터의 예상 경로. /사진=기상청, 미국합동태풍경보센터 홈페이지 캡처)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서울·수도권을 관통할까. 이에 대한 우리 기상청과 미국, 일본의 관측이 다르게 나오고 있어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19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다나스는 남부지방을 관통한 뒤 동해로 빠져나가 소멸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다나스가 서귀포 남서쪽 약 280㎞ 부근 해상으로 북상한 뒤 20일 오전 3시에는 서귀포 서쪽 약 160km 부근 해상을 거친 뒤 20일에는 진도, 여수 등 남해안을 지나가 21일 오전 3시 독도 남서쪽 약 40㎞ 부근해상에서 소멸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 미국과 일본은 태풍 경로를 다소 다르게 예상하고 있다. 미국합동태풍경보센터와 일본기상청은 다나스가 남해안이 아닌 서해로 북상, 서울과 수도권을 관통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태풍은 내륙에서 강도가 약화될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이라면서 "다나스의 경로를 다르게 예상한 이유는 알지 못한다. 하지만 우리는 북서쪽에 구름이 없어 차고 건조하다는 점과 제주도 인근 해수온도 태풍이 약해지는 25도인 점을 반영해서 경로를 예상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태풍의 영향으로 토요일인 20일에는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겠다. 비는 일요일인 21일 오전까지 이어지다가 낮부터 대부분 그치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다나스에 동반된 많은 수증기가 유입되면서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제주도에는 시간당 50㎜ 이상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50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리겠다. 그밖의 남부지방에도 2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밝혔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8.00상승 9.3518:01 12/10
  • 코스닥 : 627.11하락 0.7518:01 12/10
  • 원달러 : 1191.30상승 1.418:01 12/10
  • 두바이유 : 64.25하락 0.1418:01 12/10
  • 금 : 63.74상승 0.7218:01 12/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