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블리' 중국 매각설?… "사실 아냐"

 
 
기사공유

임블리를 운영하는 부건에프엔씨 박준성 대표./사진=뉴스1DB
'곰팡이 호박즙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쇼핑몰 '임블리'가 일각에서 제기된 '중국 매각설'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

19일 '임블리' 운영사 부건에프엔씨는 공식입장을 통해 "당사는 중국 매각과 관련해 매각 관련된 논의가 내부적으로 진행됐거나 결정된 것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앞서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임블리'의 중국 매각설이 퍼졌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임블리가 매각을 준비 중이고 중국 바이어에 가격을 후려쳐 팔려고 한다"는 영상이 게재돼 논란이 일기도 했다.

임블리 측은 "매각하는 것을 고려하거나 검토한 바도 없다"며 "매각과 관련한 근거 없는 정보의 확산과 허위 사실이 유포되지 않도록 이해와 협조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51.07상승 11.1712:32 08/20
  • 코스닥 : 599.76상승 5.1112:32 08/20
  • 원달러 : 1210.40하락 0.612:32 08/20
  • 두바이유 : 59.74상승 1.112:32 08/20
  • 금 : 58.40상승 0.212:32 08/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