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가는 황의조, '등번호 18번' 보르도 입단절차 마무리

 
 
기사공유

황의조. /사진=보르도 SNS
대한민국 축구국가대표팀의 간판 공격수 황의조(27)가 프랑스 프로축구팀 지롱댕 보르도에서 등번호 18번을 달고 축구장 잔디밭을 달린다.

프랑스 축구팀 보르도는 20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황의조가 메디컬 테스트를 통과했고 이적 관련 서류에 서명을 끝냈다고 밝혔다. 계약기간은 오는 2023년 6월까지다. 보르도 측은 "공간침투, 슈팅능력이 좋다. 그는 보르도에서 뛰는 첫번째 한국선수"라고 황의조를 소개했다.

황의조는 2013년 성남일화(현재 성남FC)에서 프로 데뷔를 했다. 2017년 여름 일본 J리그의 감바 오사카로 이적한 그는 지난해 리그에서 18골을 터트리며 주목을 받았다. 이번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의 주역으로 떠오르며 주가를 높인 황의조는 국가대표팀에 승선해 파울루 벤투 감독의 신임을 받고 있다.

한편 황의조는 중동, 중국 등 거액연봉의 제안을 뿌리치고 유럽무대 도전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8.00상승 9.3515:30 12/10
  • 코스닥 : 627.11하락 0.7515:30 12/10
  • 원달러 : 1191.30상승 1.415:30 12/10
  • 두바이유 : 64.25하락 0.1415:30 12/10
  • 금 : 63.74상승 0.7215:30 12/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