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문 대통령이 한일갈등 관심 당부… 양국 원하면 역할"

 
 
기사공유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뉴시스 전신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으로 부터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로 격화된 한일 갈등 관련 중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양측에서 원한다면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19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백악관에서 열린 아폴로 11호 달 착률 50주년 기념행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일 갈등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문재인 대통령이 한일 갈등에 관여할 수 있는지를 물어 왔다고 털어놨다.

그는 "문 대통령은 내게 '한일 양국 사이에 무역에 대한 견해, 핵심적으로 무역과 관련한 관점과 관련해 많은 갈등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면서 "일본은 한국이 원하는 것을 갖고 있고, 문 대통령은 나에게 관여를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만약 양쪽이 둘다 원한다면, 나는 관여할 것"이라며 "일본과 한국의 갈등에 관여하는 것은 마치 풀타입 일자리와 같다. 하지만 나는 두 나라 정상들을 모두 좋아한다"고 덧붙였다. 또 "그들이 나를 필요로 하면 나는 거기 있을 것이다. 바라건대 그들이 해결할 수 있기를 바란다. 그러나 그들은 갈등이 있다. 의문의 여지가 없다. 무역갈등이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어떤 경로로 어떻게 요청을 했는 지 등 세부 사항은 말하지 않았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한일 갈등에 대해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직까지는 상황을 지켜 보겠지만 만약 전세계 반도체 공급망 파괴 등 심각한 사태가 벌어질 경우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다면 한일 양국에게 '자제'를 촉구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한편 미국은 그동안 한일 갈등에 공공연하게 개입하는 것을 꺼려 왔다. 실제 미 국무부의 데이비드 스틸웰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지난 18일 서울을 방문한 자리에서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 들이고 있다"면서도 미국이 구체적으로 어떠한 조치를 취할 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또 근본적으로 한일간 견해 차이를 해소하는 것은 양국의 몫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5.62상승 7.6218:01 12/11
  • 코스닥 : 629.13상승 2.0218:01 12/11
  • 원달러 : 1194.70상승 3.418:01 12/11
  • 두바이유 : 64.34상승 0.0918:01 12/11
  • 금 : 63.84상승 0.118:01 12/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