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청와대, 제대로 준비하지 않은 회동… 답답한 대답뿐"

 
 
기사공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18일 있었던 문재인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에 대해 답답함을 토로했다.
 
황 대표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만 바라보며 아무런 조건없는 청와대 회동을 제안했고 국민을 마음에 담아 회동에 임했다"며 "진심이었기에 우리는 일본 통상제재에 대한 나름의 해법을 만들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일을 그르친 뒤에도 대책도 세우지 못하고 후회도 할 줄 모르는 이 정부에 화가 많이 난다"며 "조속히 양국정상이 만나 담판을 지으라고 촉구했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일본과 미국에 특사를 보내야한다고 촉구했고 한미일 공조의 복원을 강조했다"며 "경제정책의 대전환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답답한 대답뿐이었다"며 "청와대가 제대로 준비도 하지 않은 '청와대 회동', 결국 말뿐이었다"며 "결국 거의 우리 당 대안뿐이었다"고 아쉬움을 표현했다.

마지막으로 황 대표는 "아쉬움도 크지만 후회하지 않는다"며 "우리의 제안이 대답 없는 메아리가 되더라도 우리는 제안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8.00상승 9.3518:01 12/10
  • 코스닥 : 627.11하락 0.7518:01 12/10
  • 원달러 : 보합 018:01 12/10
  • 두바이유 : 64.25하락 0.1418:01 12/10
  • 금 : 63.74상승 0.7218:01 12/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