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내버스, 당산역 고가기둥에 충돌… 버스기사 사망

 
 
기사공유

/사진=뉴스1(서울 영등포소방서 제공)
서울 영등포구 지하철 2호선 당산역 인근에서 달리던 버스가 기둥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운전기사가 숨졌고 승객 7명이 다쳤다.

20일 오전 5시30분쯤 당산역 고가 하부도로에서 여의도 방향으로 이동 중이던 버스가 고가 하부 경계석을 그대로 들이받았다.

이번 사고로 버스 운전기사 최모씨(56)가 버스와 기둥 사이에 끼어 크게 다쳤다. 최씨는 출동한 소방대원 등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을 거뒀다. 함께 버스에 탑승해 있던 승객 7명은 경미한 부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경찰 및 소방당국은 차선변경 과정에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