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3' 김필 "음악하는 사람 많지만 설 자리 없어"

 
 
기사공유

/사진=JTBC 비긴어게인3 캡처
Mnet 슈퍼스타K(슈스케) 6 준우승자인 가수 김필이 그동안 쌓아뒀던 마음 속 이야기를 방송에서 내비쳤다.

지난 19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비긴어게인3'에서 김필은 하림과 함께 포장마차 버스킹에 나섰다. 김필은 포장마차에서 "아르바이트로 번 돈으로 직접 발품을 팔아 싱글도 내봤지만 잘 안됐다"며 "그러다 기획사 사기도 당했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슈스케가 마지막이라고 생각했다. 그거라도 해야 사람들이 알아줄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음악을 하는 사람은 많지만 설 자리가 없다"고 씁쓸해 했다.

한편 비긴어게인 3는 국내 정상급 뮤지션들이 해외의 낯선 도시에서 버스킹을 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11.63하락 36.6709:02 08/26
  • 코스닥 : 594.07하락 14.9109:02 08/26
  • 원달러 : 1219.40상승 8.809:02 08/26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09:02 08/26
  • 금 : 59.43하락 0.8609:02 08/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