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끓는 민심에 놀란 유니클로… "추가 사과 검토중"

 
 
기사공유

/사진=뉴스1 장수영 기자
한국의 불매운동 비하, 반쪽사과로 논란이 된 유니클로가 추가 사과를 검토 중이다.

20일 뉴스1에 따르면 유니클로 한국 운영사 에프알엘(FRL)코리아 배우진 대표는 이날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진행된 하반기 사장단회의에서 기자들과 만나 "부족한 부분을 느낀다"며 "추가검토 후 고객들에게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유니클로 논란의 시작은 지난 11일 시작됐다. 당시 일본 도쿄에서 진행된 유니클로 모기업 패스트리테일링(FRL)의 2018회계연도 실적결산 설명회에서 일본 임원의 발언이 문제가 됐다. 오카자키 타케시 FRL 최고재무책임자(CFO)는 "한국의 일본제품 불매 움직임이 장기간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후 국내 여론이 들끓었다. 국내 유니클로 매장 곳곳에서는 불매운동 1인 시위가 이어졌다. 결국 FRL코리아 측은 사과문을 통해 "어려운 상황에서 고객들에게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뿐"이라며 "그런 노력을 묵묵히 계속하겠다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FRL 본사가 아닌 FRL코리아 측을 통한 사과문일 뿐이었다.

배 대표는 이날 기자들에게 사과가 부족하다는 지적에 해명했다. 그는 "오해가 있었다"며 "사과문은 일본 본사와 공동으로 발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8:03 08/23
  • 금 : 59.43하락 0.86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