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여행 예약 평소 절반수준 ↓… ‘NO JAPAN’ 확산

 
 
기사공유
지난 20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아베정부 규탄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경제 보복 조치를 규탄하는 촛불을 들고 있다. /사진=뉴스1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에 반발한 시민들의 일본 여행 거부 운동이 급속하게 확산 중이다.  

21일 여행업계에 따르면 국내 주요 여행업체 대부분의 일본여행 예약률이 평소의 절반 이하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최대 해외여행객 유치 업체인 하나투어의 일본여행 신규예약자 수는 지난 8일 이후 하루 평균 500명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100~1200명 수준을 기록하던 평소 실적의 절반 이하다.

일부 업체는 예약감소 뿐만 아니라 이미 예약한 일본 여행 상품의 취소 고객도 급증하면서 이중고를 겪고 있다. 노랑풍선은 지난 18일까지 일본 여행 신규 고객이 70% 줄었으며 예약취소율도 50% 증가했다. 위메프는 일본 항공권 취소가 평소보다 4배 늘었으며 인터파크투어는 신규예약은 절반으로 줄고 예약취소도 2배 늘었다.

이런 상황이 이어지자 일본 여행상품의 판매를 중단하는 기업도 생겼다.

AM투어는 일본 시마네현 패키지 상품을 지난 13일 잠정 중단했다. 좌석점유율이 떨어져 수익성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국내 최대 일본 여행 커뮤니티도 운영을 중단했다.

회원 133만여명에 달하는 ‘네이버 일본여행 동호회’(이하 네일동)은 일본 여행 불매 운동을 지지하며 운영을 잠정 중단했다. 네일동 운영자는 “일본 정부에 우리의 뜻을 전하고 싶었다”며 커뮤니티 운영 중단의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이날 일본에서는 아베 신조 총리 정권에 대한 중간 평가 성격을 띈 참의원 선거가 열린다. 이번 선거는 일본 헌법 개정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이번 선거로 여당인 자민당이 안정적인 의석수를 확보할 경우 한일 양국의 갈등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64.65상승 4.418:01 08/21
  • 코스닥 : 615.96상승 8.9518:01 08/21
  • 원달러 : 1202.50하락 5.818:01 08/21
  • 두바이유 : 60.03상승 0.2918:01 08/21
  • 금 : 59.24상승 0.8418:01 08/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