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돌로 경찰차 내려친 40대 실형… 법원 “알코올이 범행 원인으로 보여”

 
 
기사공유
/사진=뉴스1

경찰 순찰차를 벽돌로 내려치고 경찰관을 위협한 4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4단독 김룡 판사는 특수공무집행방해와 재물손괴, 공용물건손상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A씨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월26일 오후 충북 청주시 서원구의 한 주택 앞에서 벽돌로 경찰이 타고 있는 경찰차를 10여차례 내려쳐 파손하고 차에서 내린 B경장을 벽돌로 위협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아무 이유없이 이 같은 행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날 인근 병원 앞에 설치돼 있던 옥외광고물과 주택 우편함을 파손했다. 이후 신고를 받은 경찰이 출동하자 이 같은 짓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김 판사는 “위험한 물건인 벽돌로 순찰차를 10차례 내리치고 경찰관에게 던지려 했다”며 “범행 경위나 수법 등을 종합해보면 죄질이 상당히 좋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같은 범죄 등 모두 5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다”며 “다만 평소 앓던 알코올 의존증후군 등이 사건 발생에 원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이는 점, 증상 치료를 위해 4개월 이상 입원치료를 받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덧붙였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5:32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5:32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5:32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5:32 10/17
  • 금 : 58.80하락 0.6215:32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