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범죄 피해 2년간 2조7000억원

 
 
기사공유
/사진=뉴스1

가상화폐 관련 범죄로 인한 피해규모가 2년간 2조7000억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최근 가상화폐 가격이 다시 급등하는만큼 범죄예방에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법무부는 21일 가상화폐 관련 범죄를 집중수사한 결과 2017년 7월부터 지난달까지 165건을 적발하고 132명을 구속기소하고 228명을 불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이 기간 사기·다단계·유사수신 등 관련 범죄로 인한 피해액은 2조6985억원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법무부는 “최근 가상화폐의 국내 거래량이 급증하고 가격이 급등하면서 가상화폐 투자를 빙자한 사기·다단계 등 각종 범죄 증가가 우려된다”며 “관련 범죄에 지속적으로 엄정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도 지난 19일 가상화폐 관련 범죄를 두고 “구형을 강화하는 등 관련 사범들에게 책임에 상응하는 형을 선고할 수 있도록 하고 범죄 수익도 철저하게 환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39.60상승 12.4314:50 08/19
  • 코스닥 : 592.02상승 0.4514:50 08/19
  • 원달러 : 1210.90상승 0.114:50 08/19
  • 두바이유 : 58.64상승 0.4114:50 08/19
  • 금 : 58.20하락 0.1314:50 08/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