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자사고 학생·학부모 5000명 “자사고 폐지 결사 반대”

 
 
기사공유
21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자율협사립고 청소년 동아리 문화축제에서 학부모와 학생들이 자사고 재지정 취소 철회를 촉구하는 피켓을 흔들고 있다. 서울지역 8개 자사고 학부모들로 구성된 자사고 학부모연합회는 8개 자사고에 대한 청문이 진행되는 내일부터 사흘간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매일 집회를 열고 지정 취소 철회를 촉구할 예정이다. /사진=뉴스1

서울시 교육청이 지난 9일 서울소재 자율형사립고 8곳 지정취소를 예고한 가운데 자사고 학생들이 서울 광화문광장에 모여 폐지정책 철회를 외쳤다.

자사고학부모연합회에 따르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자사고 학생과 학부모 5000명이 모여 ‘서울 자사고 청소년 학교축제 한마당’을 열고 자사고 폐지는 교육 불평등 해소의 답이 되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희고 ▲배재고 ▲세화고 ▲숭문고 ▲신일고 ▲이대부고 ▲중앙고 ▲한대부고 등 8곳의 학생 대표들은 각자 발언에 나서 자사고를 폐지하면 안 되는 이유를 주장했다.

학생들은 자사고의 폐지가 교육 불평등 해소의 근본적인 방안이 아니며 역차별을 불러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지정취소 결정에 학생들의 의견이 배제됐다고 강조했다.

숭문고등학교 학생 대표는 “조희연 교육감이 자사고는 입시전문학원이라고 말한 것을 봤다. 이해가 안되고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밝히기 위해 나섰다”며 “우리학교는 학생들이 자율적으로 만든 동아리가 55개나 된다. 이런데도 입시학원이냐”고 비판했다.

이날 문화제에는 각 자사고의 댄스동아리, 뮤지컬동아리의 공연도 진행됐다. 광장에서 집회를 마친 이들은 청와대 사랑채까지 행진했다.

한편 서울시교육청 홈페이지 내 학생청원 게시판에는 학생의 의견을 들어달라는 청원이 올라와 하루만에 1000명이 넘는 인원이 동의했다. 학생청원게시판은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과 유사한 형태로 학생 1000명이 동의하면 교육감이 직접 답변해야 하는 제도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27.17하락 11.218:03 08/16
  • 코스닥 : 591.57하락 5.5818:03 08/16
  • 원달러 : 1210.80하락 1.918:03 08/16
  • 두바이유 : 58.64상승 0.4118:03 08/16
  • 금 : 58.20하락 0.1318:03 08/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