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대초원, 아침 햇살 속 빛나는 칭기즈칸

 
 
기사공유
22일(현지시간) 몽골 대초원의 아침이 밝아오는 가운데 칭기즈칸 기념상이 울란바토르 동남부 테를지국립공원 남부에 우뚝 솟아 있다. 이 기념상은 몽골제국을 건설한 제왕 칭기즈칸을 기리는 것으로 몽골의 랜드마크다.

울란바토르에서 약 100㎞ 떨어진 천진벌덕에 있는 초대형 기마상이며 스테인리스 재질로 40m 크기로 제작됐다. 기념상에서 칭기즈칸은 그의 고향인 남서쪽 헨티 아이막을 바라보고 있다고 한다.

전날 게르형 숙박시설인 훈누캠프에서 숙박한 케이벨로 자전거여행 참가자들은 이날 산악자전거를 이용해 훈누캠프-엘덴솜 70㎞ 라이딩을 한다.

라이딩 코스에는 울란바토르의 젓줄인 툴강도 포함돼 있다. 라이딩 후 1인용 텐트를 치고 별자리를 감상하는 숙영 활동도 펼친다.
 

몽골=박정웅 parkjo@mt.co.kr

여행, 레저스포츠를 소개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8:03 08/23
  • 금 : 59.43하락 0.86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