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중복, 삼복 두 번째 날… '복날'의 유래는?

 
 
기사공유
서울 종로구 한 삼계탕 집 앞 줄 서있는 모습. /사진=머니투데이

오늘(22일)은 1년 중 무더위가 가장 심하다고 알려진 삼복 가운데 두 번째 날인 ‘중복’이다.

아울러 말복은 오는 8월11일이며 초복은 지난 12일이었다.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에 따르면 복날은 음력 6월에서 7월 사이의 초복·중복·말복을 의미한다. 사람이 더위에 지쳐있다고 해 ‘복’(伏)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삼복더위’라는 단어도 여름철 중에서 가장 더운 시기인 삼복기간에서 따왔다.

초복은 하지(夏至)로부터 세 번째 경일(庚日·천간이 경으로 된 날), 중복은 네 번째 경일, 말복은 입추(立秋)로부터 첫 번째 경일이다. 복날은 열흘 간격으로 오기 때문에 초복에서 말복까지는 20일이 걸린다. 그러나 해에 따라서는 중복과 말복 사이가 20일 간격이 되기도 하는데, 이런 경우는 월복(越伏)이라고 한다.

한편 복날의 개념은 중국 나라 때부터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복날은 대표적으로 삼계탕을 먹는다.

동의보감에 의하면 닭고기는 따뜻한 성질이 있어 오장을 안정시켜주고, 몸의 저항력을 키워준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8.00상승 9.3518:01 12/10
  • 코스닥 : 627.11하락 0.7518:01 12/10
  • 원달러 : 1191.30상승 1.418:01 12/10
  • 두바이유 : 64.25하락 0.1418:01 12/10
  • 금 : 63.74상승 0.7218:01 12/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