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요한 몽골 대초원… 칭기즈칸 기상으로 달린다

 
 
기사공유
22일(현지시간) 몽골 대초원의 아침이 밝아오는 가운데 칭기즈칸 기념상이 있는 천정벌덕의 게르촌 풍광이 고요하다.

천진벌덕은 울란바토르에서 약 100㎞ 떨어진 곳으로 몽골제국을 건설한 칭기즈칸 기념상이 있다. 이 기념상은 스테인리스로 제작된 높이 40m의 대규모 조형물이다. 내부에는 칭기즈칸과 몽골제국을 설명하는 역사기념관이 있다.

테를지국립공원 남부의 게르형 숙박시설인 훈누캠프에서 숙박한 케이벨로 자전거여행 참가자들은 이날 산악자전거를 이용해 훈누캠프-엘덴솜 70㎞ 라이딩을 한다.

라이딩 코스에는 울란바토르의 젓줄인 툴강도 포함돼 있다. 라이딩 후 1인용 텐트를 치고 별자리를 감상하는 숙영 활동도 펼친다.
 

몽골=박정웅 parkjo@mt.co.kr

여행, 레저스포츠를 소개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8:03 08/23
  • 금 : 59.43하락 0.86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