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유벤투스 꺾고 ICC 첫 승… 손흥민은 45분 활약

 
 
기사공유
지난 21일 오후 8시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유벤투스전에서 활약한 토트넘 홋스퍼의 공격수 손흥민. /사진=로이터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2019-2020프리시즌 첫 경기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버티는 유벤투스를 상대로 활약했다. 프리시즌 첫 경기를 치른 토트넘은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지난 21일 오후 8시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유벤투스에 3-2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우상’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그라운드에 함께 나서는 감격을 누렸다. 17세 신인 트로이 패럿과 투톱으로 나서며 토트넘의 공격을 이끈 손흥민은 전반 4분 특유의 개인기 이후 왼쪽 측면에서 때린 슈팅이 골대를 강타하기도 했다.

팽팽한 승부가 이어진 가운데 토트넘이 선제골을 넣었다. 전반 30분 손흥민이 드리블 돌파 이후 패롯에게 절묘한 패스를 건넸고, 패롯의 슈팅이 유벤투스 골키퍼 잔루이지 부폰의 선방에 막혔으나 흘러나온 볼을 에릭 라멜라가 그대로 밀어 넣으면서 첫 골을 기록했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토트넘은 후반전에 앞서 선수들을 대거 교체했다. 전반전 동안 맹활약한 손흥민 역시 이날 경기를 마치게 됐는데, 손흥민은 라커룸으로 향하던 도중 ‘우상’ 호날두와 유니폼을 교환하는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후반전에는 유벤투스의 공세가 이어졌다. 후반 11분 페데리코 베르나데스키와 패스를 주고 받은 곤살로 이과인이 정교한 슈팅으로 동점골을 넣었다. 여기에 후반 15분에는 마티아 데 실리오의 크로스를 그대로 득점으로 연결시키면서 유벤투스가 2-1 역전에 성공했다.

그러나 후반 20분 탕귀 은돔벨레의 스루패스를 받은 루카스 모우라가 집념으로 유벤투스의 골망을 흔들면서 승부는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그러나 최종 승자는 토트넘이었다. 후반 추가시간 토트넘의 공격수 해리 케인이 하프라인 부근에서 받은 공을 논스톱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다. 먼 거리에서 날아간 볼은 환상적인 궤적과 함께 유벤투스의 골문으로 빨려 들어가면서 결국 토트넘이 케인의 ‘원더골’로 3-2 역전승을 거뒀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5.62상승 7.6218:01 12/11
  • 코스닥 : 629.13상승 2.0218:01 12/11
  • 원달러 : 1194.70상승 3.418:01 12/11
  • 두바이유 : 64.34상승 0.0918:01 12/11
  • 금 : 63.84상승 0.118:01 12/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