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산업별 채용 최다 직종은 ‘서비스업’

 
 
기사공유
/사진=잡코리아
상반기 가장 많은 채용이 이뤄진 산업 분야는 서비스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잡코리아가 상반기 동안 자사 플랫폼에 등록된 산업·직무별 채용공고 빅데이터 213만여건을 분석한 결과 상반기 채용공고의 22.5%가 서비스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IT·정보통신업(16.8%)과 ▲제조·생산·화학업(14.6%)이 상반기 채용이 많았던 산업 2, 3위를 차지했다. ▲금융·은행업 13.3%, ▲건설업 10.4%, ▲판매·유통업 8.5%이 뒤를 이었다.

▲교육업 5.9%, ▲의료·제약업 4.7%, ▲미디어·광고업 4.1%, ▲기관·협회 2.3%, ▲문화·예술·디자인업 1.0%은 상대적으로 낮은 분포를 보였다.

전국 17개 광역시도의 산업분포를 분석해 보면 제주, 강원, 전북 등 10개 광역시도에서 가장 많은 분포를 보인 산업 1위도 서비스업이었다.

서비스업의 분포가 가장 높았던 지역은 제주도로 전체 채용공고의 약 절반에 달하는 47.6%가 서비스업으로 나타나 관광도시로서의 면모를 보였다.

이밖에 강원도(36.0%), 전라북도(32.4%)도 서비스업의 분포가 특히 높은 지역으로 나타났다. 특정 산업의 분포가 높아 눈길을 끈 또 다른 지역은 충청도로 충청남도는 47.8%, 충청북도는 36.1%의 분포로 제조·생산·화학업의 공고가 많았다.

직무별 채용 비중을 살펴보면 영업직의 강세가 뚜렷했다. 잡코리아 분석 결과 전체 채용공고 중 30.5%(응답률 기준)가 ▲영업·고객상담 직무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어 ▲경영·사무가 21.6%로 채용이 많았으며 ▲서비스(15.7%) ▲IT·인터넷(15.4%) 직무도 15% 이상의 높은 비중을 보였다. 이밖에 ▲무역·유통(10.5%) ▲생산·제조(9.2%) ▲건설(7.6%) ▲마케팅·광고·홍보(6.9%) 등이 상반기 채용이 많았던 직무로 이어졌다.

상반기 채용공고의 절반은 경력과 무관하게 이뤄졌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전체 채용공고의 46.4%가 ‘경력무관’이었다. 이어 ‘경력직’을 채용하는 공고가 24.7%로 많았으며 신입과 경력을 모두 뽑는 ‘신입·경력’이 23.9%로 그 뒤를 이었다.

‘신입직’만 뽑는 공고는 5.1%로 상대적으로 적었다. 경력과 무관하게 채용하는 주요 산업으로는 ▲서비스업(58.0%)이 대표적이었으며 ▲교육업(54.0%) ▲판매·유통업(52.0%)도 경력 무관 공고가 특히 많은 산업이었다.

반면 ▲IT·정보통신업은 경력 공고가 47.2%로 두드러지게 많았으며 ▲문화·예술·디자인업(37.2%) ▲미디어·광고업(31.3%)도 경력직 채용 비중이 높은 산업이었다. 신입·경력 동시 채용은 ▲금융·은행업(37.9%)과 ▲건설업(30.3%)에서, 신입직 채용은 ▲기관·협회(10.1%) ▲미디어·광고업(7.8%)에서 높았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