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클럽' 이효리 사과, 이진 "뒤에서 욕했어"

 
 
기사공유
이효리 사과. /사진=JTBC '캠핑클럽' 방송화면 캡처

가수 이효리가 핑클 멤버들에게 사과를 건넸다.

21일 방송된 JTBC '캠핑클럽'에서는 캠핑 2일차를 맞은 핑클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둘째 날 아침 이른 시간에 눈을 뜬 이효리와 이진은 카누를 빌려 둘만의 시간을 보냈다. 

카누 위에서 이진은 "설마 아침마다 우리 둘이서 이러고 있는 건 아니겠지?"라고 물었고, 이효리는 "옥주현과 성유리를 아침형으로 바꿔야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이때 노를 젓던 이효리는 "나는 핑클 시절에도 항상 앞에 있고 싶은 욕심이 있었던 것 같다. 옷도 제일 예쁜 것 입고 싶고 가운데 있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그러자 이진은 "언니만 그런 게 아니었다"며 "성유리와 나는 뒤에서 궁시렁대는 멤버였다"고 말했고, 이효리는 "뒤에서 욕했냐"며 웃었다. 

이어 이효리는 "생각해보니 미안하다. 그래도 너희 둘은 예쁜 옷을 안 입어도 예뻤다"고 사과했다.

또 이효리는 "지금 다시 하면 많이 양보하면서 할 수 있을 것 같다. 우리가 공연을 하면 우리 부모님이나 팬들에게선물 같은 시간이 될 것이다"라며 기대를 드러냈다. 이진도 "나도 H.O.T. 공연하는 걸 보니 울컥하더라"고 화답했다.

이후 잠에서 깬 성유리는 이효리와 이진에게 "둘이 몇 시간을 같이 보낸 거냐"며 놀렸고, 이효리는 "'베프' 됐다. 이렇게 잘 맞을 수가 없다. 손발이 척척 맞는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사진=JTBC '캠핑클럽' 방송화면 캡처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8.00상승 9.3515:30 12/10
  • 코스닥 : 627.11하락 0.7515:30 12/10
  • 원달러 : 1191.30상승 1.415:30 12/10
  • 두바이유 : 64.25하락 0.1415:30 12/10
  • 금 : 63.74상승 0.7215:30 12/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