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대 노쇼 사과, 무슨 일?… "총학생회장 직접 방문"

 
 
기사공유
대구대 논란 사진. /사진=카페 사장 인스타그램 캡처

제주에서 국토대장정을 하던 대학생들이 현지 카페에 단체 예약을 했다가 갑자기 취소해 ‘노쇼’ 논란이 일었다.

앞서 지난 17일 대구대학교는 제주도에서 국토대장정에 나섰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번지고 있는 이번 사태는 지난 19일 발생했다.

당시 대구대 측은 김녕해수욕장에서 학생들이 잠시 쉴 수 있는 장소를 물색하던 중 한 카페에서 한라봉차 60잔을 일회용잔에 준비해 줄 것을 부탁했다. 그러나 기상악화 등으로 인해 카페 예약을 갑작스럽게 취소했다.

카페 사장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오후 2시30분쯤 60명 단체 예약문의가 들어왔다. 국토대장정을 하는 학생들이고 다 젖은 채로 방문할 수 있는지 물어 안타까운 마음에 승낙하고 비를 맞아가며 플라스틱 의자를 구해 닦았다. (대구대 측이) 5시30분까지 한라봉차 60잔을 일회용잔에 준비해달라고 해 5시10분까지 준비를 마친 상태였다”고 밝혔다.

하지만 학교 측 관계자는 음료가 다 준비된 상태에서 카페를 방문해 “방문이 취소됐다”는 말만 남기고 자리를 떴다는 게 카페 사장의 주장이다.

논란이 커지자 대구대는 다음날인 지난 20일 사과문을 내고 “학생들의 방문을 미리 준비했던 카페 측에 본의 아니게 피해를 드리게 됐다”며 “20일 학교 관계자와 총학생회장이 카페를 직접 방문해 사과 말씀을 전했다”고 알렸다.

대구대 총학생회도 SNS 계정을 통해 “태풍 다나스로 인한 기상악화로 예정된 카페까지 걷는 것이 무리라고 판단해 중도 철수하기로 했다”며 “국토대장정 담당 교직원에게 전화로 주문 취소를 요청했다. '예약 30분 전인데 가능하시겠냐'고 물었는데 담당 교직원이 '알아서 하겠다'고 답했다. 카페 측이 차를 준비했다면 결제를 하려고 했다”고 해명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92하락 0.3818:03 08/23
  • 금 : 60.29상승 0.2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