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원·남경주, 부부 루머 해명… '큰일 날 소리'

 
 
기사공유
최정원 남경주. /사진=KBS1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뮤지컬 배우 최정원이 남경주와 부부사이로 오해 받는다고 밝혔다. 

22일 방송된 KBS1 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의 코너 '명불허전'에서는 뮤지컬 배우 남경주, 최정원, 신영숙, 김정민, 루이스 초이, 정다영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최정원은 이날 "남편 남경주가 저렇게 젊은 모습을 유지하면 질투가 나지 않느냐"라는 질문에 "부부가 아니다. 따로따로 잘 살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최정원은 "30년 가까이 무대에서 호흡하다 보니 부부가 아니냐는 오해를 받는다"며 "저희는 뮤지컬계 김혜자 최불암이다"고 해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