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수출, 전년비 13.6%↓… "반도체 부진 여파"

 
 
기사공유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딜라이트에서 관람객이 반도체웨이퍼를 살펴보는 모습. /사진=뉴스1
7월 수출이 감소세를 보이며 8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할 전망이다. 반도체가 가장 큰 감소폭을 기록하는 등 특수 품목 경기에 따른 부진이 전체 수출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됐다.

22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월 수출액은 283억달러로 전년 대비 13.6% 감소했다. 조업일수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5일 많고 이를 기준으로 한 일평균 수출액은 17억1000만달러로 16.2% 줄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가 가장 많은 감소폭(30.2%)을 보였고 선박과 석유제품도 각각 24.0%와 15.6% 줄었다. 가전제품, 승용차, 무선통신기기는 각각 34.5%, 19.5%, 7.2%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중동(30.3%)과 중국(19.3%)이 크게 줄었고 유럽연합, 일본, 미국은 각각 12.3%, 6.6%, 5.1% 감소했다.

앞서 수출은 지난해 12월부터 전년 대비 감소세를 기록한 바 있다. 7월 수출도 감소세를 기록할 경우 8개월 연속 마이너스인 상황이다.

한편 같은 기간 수입도 287억 달러로 전년 대비 10.3% 줄었다. 승용차와 반도체는 각각 18.7%와 7.7%의 상승세를 기록했지만 원유, 석유제품, 기계류의 경우 각각 33.7%, 23.1%, 12.4%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중동, 일본, EU, 베트남의 수입액 비중이 각각 32.3%, 14.5%, 6.5%, 6.1% 줄었다. 일본 수입물품의 경우 기계류가 25.3%로 가장 큰 감소폭을 보였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8:03 08/23
  • 금 : 59.43하락 0.86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