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호날두와 유니폼 교환 후 한 행동… "성공한 덕후"

 
 
기사공유
손흥민 호날두. /사진=유튜브 'KLDH동현' 영상 캡처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유벤투스)와 유니폼을 교환하면서 일명 '성공한 덕후'가 됐다.

토트넘 홋스퍼는 21일 저녁 8시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유벤투스를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다.

손흥민은 이날 호날두와 함께 선발 출전했다. 이후 전반을 소화한 손흥민은 그라운드 밖으로 빠져나갔다.

전반전이 끝난 뒤 라커룸으로 향하던 손흥민은 호날두에게 다가가 유니폼을 교환을 제안했다. 호날두는 흔쾌히 유니폼 상의를 벗어 손흥민에게 건넸다. 서로 유니폼을 교환한 손흥민과 호날두는 나란히 그라운드를 빠져나왔다. 

호날두에게 건네받은 유니폼에 입을 맞추는 손흥민. /사진=유튜브 'KLDH동현' 영상 캡처

축구 팬들은 이 과정에서 손흥민이 보인 행동에 주목했다. 손흥민은 무표정한 얼굴로 걸어나오다 호날두와 약간의 거리가 생기자 그의 유니폼을 입 주변에 갖다 댔다.

팬들은 손흥민이 평소 우상으로 꼽아온 호날두의 유니폼에 입을 맞춘 거라고 입을 모았다. 다만 일부 팬들은 손흥민이 냄새를 맡거나 땀을 닦은 것이라고 추정했다.

외신들도 이 장면을 주목했다. 영국 풋볼바이블은 “토트넘과 유벤투스전이 끝난 뒤 손흥민이 ‘자신의 우상’ 호날두와 유니폼을 교환했다. 손흥민은 유니폼에 입을 맞췄다”고 보도했다. 네덜란드 풋발플리센도 “손흥민이 호날두와 유니폼을 교환한 뒤 매우 기뻐했다는 후문”이라고 전했다.

이날 손흥민은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사실 자존심이 상해 유니폼 교환을 꺼리는데 호날두가 친절하게 받아줘서 편하게 얘기했다"며 "어릴 때부터 정말 좋아하는 선수였고, 같이 경기장에서 뛰어보는 게 꿈이었다"라고 전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8.00상승 9.3518:01 12/10
  • 코스닥 : 627.11하락 0.7518:01 12/10
  • 원달러 : 1191.30상승 1.418:01 12/10
  • 두바이유 : 64.25하락 0.1418:01 12/10
  • 금 : 63.74상승 0.7218:01 12/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