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상반기 당기순익 1조1790억원… 경상기준 사상 최대

 
 
기사공유
/사진=우리금융
우리금융그룹은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이 1조1790억원으로 경상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22일 밝혔다.

우리금융은 지난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시장 기대치를 큰 폭 상회하는 6103억원의 실적을 달성하며 수익 창출력이 더 향상 됐다. 우량자산 위주 자산성장과 핵심예금 증대를 통한 조달구조 개선 및 자산관리부문 중심의 비이자이익 호실적 등으로 이룬 한층 업그레이드 된 수익성은 물론 건전성 부분이 추가 개선된 결과로 풀이된다.

영업력을 나타내는 핵심지표인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으로 구성된 순영업수익은 전년 동기 대비 5.8% 증가한 3조5423억원을 기록했다. 이자이익은 혁신성장 기업 중심의 중소기업 대출증가와 핵심예금 증대를 통한 조달구조 개선으로 견조한 성장세를 보였다. 중소기업 대출은 전년 말 대비 6.0% 증가했고 핵심예금도 증가세를 유지했다.

비이자이익은 펀드와 방카슈랑스를 중심으로 한 자산관리부문의 꾸준한 성장을 바탕으로 전년 동기 대비 5.0%, 전 분기 대비 25.5% 증가했다. 자산관리부문 수수료이익은 미래 성장동력으로 중점 추진한 결과 어려운 영업환경에도 전년 동기 대비 1.6% 성장했다. 미래성장 동력의 또 다른 축인 글로벌부문 순이익도 뚜렷한 성과를 보이며 전년 동기 대비 26.7% 증가한 1230억원을 나타냈다. 

은행 기준 자산건전성의 경우 건전성 중심의 여신문화와 우량자산 위주의 포트폴리오 개선의 결과로 고정이하여신(NPL) 비율 0.43%, 연체율 0.32%, 우량자산 비율 85.3%로 더욱 향상됐다. 기업대출 위주의 자산성장에 불구하고 우량자산 비율은 전 분기 대비 0.2%포인트 개선됐고 대손충당금 적립률도 1.5%포인트 향상된 120.4%를 나타냈다.

계열사 별로 보면 우리은행의 개별 기준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1조1523억원이었다. 우리카드와 우리종합금융은 각각 665억원, 222억원을 기록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경상 기준 사상최대 상반기 실적을 시현한 것은 손태승 회장 취임 후 일관성 있게 추진한 수익성 및 건전성 위주 영업의 결과"라며 "우리카드와 우리종금의 지주 자회사화 절차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고, 지주 출범 후 단기간 내 자산운용사 및 부동산신탁사에 대한 인수합병을 성공시켜 종합금융그룹으로서 위상을 강화하고 그룹 수익창출력을 향후 더 향상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5.62상승 7.6218:01 12/11
  • 코스닥 : 629.13상승 2.0218:01 12/11
  • 원달러 : 1194.70상승 3.418:01 12/11
  • 두바이유 : 64.34상승 0.0918:01 12/11
  • 금 : 63.84상승 0.118:01 12/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