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만에 누적판매 10만대… '벤츠 E클래스' 새로 쓴 역사

 
 
기사공유

10세대 E클래스 수입차 최초 단일 모델 10만대 판매. /사진=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10세대 E클래스가 수입차 최초로 단일모델 누적판매 10만대를 달성했다고 22일 밝혔다.

2016년 6월 국내 무대에 공식 데뷔한 10세대 E클래스(W213)는 지난 19일 기준으로 10만번째 차량을 고객에게 인도했다. 약 3년 만에 누적판매 10만대 돌파라는 대기록을 달성한 것이다.

벤츠는 이를 기념해 E클래스 10만대 판매 감사 캠페인을 지난달 20일 시작했다. 이 캠페인은 오는 9월30일까지 계속된다.

벤츠 공식 전시장 및 서비스 센터, 인증 중고차 전시장 등에 방문해 이벤트 응모를 할 수 있다. 매월 진행되는 추첨으로 총 4명에게 기존에 타던 E클래스를 반납하고 신형 E 450 4MATIC으로 교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외에 100명에게는100만원 상당의 호텔 숙박권, 1000명에게는 벤츠 컬렉션 제품 등을 증정할 계획이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대표이사 사장은 “메르세데스-벤츠 브랜드를 선택해 준 모든 고객에게 감사드린다”며 “많은 고객의 선택을 받은 만큼 더 큰 책임감을 갖고 최상의 품질과 서비스로 보답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7.95하락 3.0610:42 08/23
  • 코스닥 : 609.93하락 2.3210:42 08/23
  • 원달러 : 1213.70상승 6.310:42 08/23
  • 두바이유 : 59.92하락 0.3810:42 08/23
  • 금 : 60.29상승 0.210:42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