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양현석 강제수사 검토 중… 수사대상에 '정마담' 포함

 
 
기사공유
양현석. /사진=JTBC 제공

경찰이 동남아 재력가를 상대로 성접대를 한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에 대해 계좌추적과 출국금지 등 강제수사를 검토하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2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양 전 대표에 대해 계좌추적이나 출국금지 등 강제수사를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번 성매매 알선 혐의 관련 수사대상은 양 전 대표와 유흥업소 관계자인 일명 ‘정마담’ 등 4명이다.

앞서 경찰은 양 전 대표를 상대로 참고인 조사를 벌인지 21일 만인 지난 17일 정식으로 피의자로 전환하고, 공식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양 전 대표는 지난 2014년 조로우 등 외국인 투자자들을 정마담의 유흥주점에 불러 성접대를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같은 해 이들의 유럽 여행에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했다는 혐의도 있다.

경찰은 양 전 대표의 지난 2014년 신용카드 지출 내역 등 관련 문건을 확인한 결과 성접대가 의심되는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지난 2014년 유럽 여행에 동행했던 여성 가운데 일부로부터 성매매를 인정하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서울 강남권 클럽을 비롯해 클럽 내 불법행위 우려가 커지면서 ‘클럽 불법행위 합동대응팀’을 편성했다.

이들은 서울청 수사부장을 팀장으로 형사와 수사, 사이버수사, 생활질서, 여성청소년, 광역 수사 등 각 기능이 참여했다.

경찰 관계자는 “2주 한번 점검회의를 통해 유관기관인 구청 등과 업태 위반에 대한 합동점검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5.62상승 7.6218:01 12/11
  • 코스닥 : 629.13상승 2.0218:01 12/11
  • 원달러 : 1194.70상승 3.418:01 12/11
  • 두바이유 : 64.34상승 0.0918:01 12/11
  • 금 : 63.84상승 0.118:01 12/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