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항의 퍼포먼스' 청년 6명, 부산 일본총영사관 기습 진입

 
 
기사공유
연행 모습. /사진=뉴시스

대학생으로 추정되는 청년 6명이 부산 일본총영사관 안에서 일본의 경제보복에 항의하는 퍼포먼스를 벌이다 경찰에 붙잡혔다.

22일 오후 2시30분쯤 부산 동구 일본총영사관에서 대학생으로 추정되는 청년 6명(남 2명, 여 4명)이 영사관 마당으로 뛰어나가 ‘주권 침탈 아베 규탄’이라고 적힌 현수막에 페트병을 달아 담장 밖으로 던졌다.

일본영사관 담장 밖에서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등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반일운동 선포 기자회견’을 갖고 있었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청년 6명을 건조물 침입 등의 혐의를 적용해 현행범으로 체포해 경찰서로 연행했다.

이들 청년들은 이날 오전 11시쯤 신분증으로 제출하고 일본총영사관 내 도서관에 미리 들어가 있다가 기습적으로 퍼포먼스를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51.01하락 13.6418:03 08/22
  • 코스닥 : 612.25하락 3.7118:03 08/22
  • 원달러 : 1207.40상승 4.918:03 08/22
  • 두바이유 : 60.30상승 0.2718:03 08/22
  • 금 : 60.09상승 0.8518:03 08/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