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원 만이 아니었네… 몽골의 알프스 ‘테를지’

 
 
기사공유
22일(현지시간) 케이벨로 자전거여행객들이 몽골 테를지국립공원을 찾았다.

테를지국립공원은 공원 전체가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곳이다. 수도인 울란바토르에서 70㎞ 정도 떨어진, 비교적 접근성이 좋은 곳에 있다.

유럽의 알프스 못지않은 풍광을 간직한 곳인데 한국인에게는 공원 초입의 거대한 거북바위로 잘 알려져 있다. 이 공원은 드넓은 초원과 기암괴석, 숲과 어우러진 산들 굽이지며 잔잔히 흐르는 맑은 강줄기, 몽골 전통 게르 등 다양한 몽골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붉은색을 띤 큰 바위들이 이어지는 풍경은 마치 다른 행성에 온 듯한 느낌이 들 정도로 매력적인 여행지다.

이날 자전거여행객들은 하위르깅 다와를 나서 테를지강을 따라 훈누캠프리조트(훈누캠프)르 향했다.

이곳을 경계로 북동쪽 러시아 방향으로는 알타이산맥 등 크고 작은 산맥들이 시작된다. 때문에 하위르깅 다와는 사실상 몽골 대초원의 시작점이자 종점인 셈이다.

이 지역은 몽골에서도 오지에 속하다 보니 교통로가 발달하지 않았다. 역으로 자전거여행객들은 테를지강을 따라 유목민들이 이용하는 비포장도로를 달릴 기회를 얻은 셈이다.

테를지강은 남서쪽으로 흘러 몽골의 젓줄인 툴강과 합류한다.
 

몽골=박정웅 parkjo@mt.co.kr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8.00상승 9.3518:01 12/10
  • 코스닥 : 627.11하락 0.7518:01 12/10
  • 원달러 : 1191.30상승 1.418:01 12/10
  • 두바이유 : 64.25하락 0.1418:01 12/10
  • 금 : 63.74상승 0.7218:01 12/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