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3일)'대서', 염소 뿔도 녹는다?…"1년 중 가장 더워"

 
 
기사공유
대서. /사진=임한별 기자

오늘(23일)은 1년 중 가장 덥다는 절기 ‘대서(大暑)’다. 대서는 24절기 중 12번째에 해당하는 절기로, 소서(小暑)와 일추(立秋) 사이에 든다. 대서는 음력으로 6월에 있고, 양력으로는 7월 23일 무렵에 든다. 태양의 황경이 대략 120도 지점을 통과할 때를 대서라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대서가 일반적으로 중복(中伏) 때로, 장마가 끝나고 더위가 가장 심할 때이다. 예로부터 대서에는 더위 때문에 “염소 뿔도 녹는다”라는 속담이 있을 만큼 더위가 심했다.

대서는 중복 무렵일 경우가 많으므로 삼복더위를 피해 술과 음식을 마련해 계곡이나 산정을 찾아가 노는 풍습이 있다. 때때로 이 무렵에는 장마전선이 늦게까지 한반도에 동서로 걸쳐있으면 큰 비가 내리기도 한다.

이 무렵이면 농촌에서는 논밭의 김매기, 논밭두렁의 잡초베기, 퇴비장만 같은 농작물 관리에 쉴 틈이 없다. 또 참외, 수박, 채소 등이 풍성하고 햇밀과 보리를 먹게되는 시기이기도 하다. 하지만 비가 너무 많이 오면 과일의 당도가 떨어지고, 가물면 과일 맛이 난다고 알려졌다.

한편 대서에 걸맞게 이날 전국 내륙 곳곳에는 폭염특보가 발효됐다. 기상정보업체 케이웨더에 따르면 이날 낮 최고기온은 26도에서 34도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27.17하락 11.218:03 08/16
  • 코스닥 : 591.57하락 5.5818:03 08/16
  • 원달러 : 1210.80하락 1.918:03 08/16
  • 두바이유 : 58.64상승 0.4118:03 08/16
  • 금 : 58.20하락 0.1318:03 08/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