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영, 개인혼영 200m 결승서 아쉬운 6위… 호스주 4연패

 
 
기사공유
지난 22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200m 개인 혼영 결승 경기에서 역영하고 있는 김서영. /사진=뉴스1

한국 수영의 기대주 김서영(25·경북도청·우리금융그룹)의 세계선수권 대회 첫 입상이 아쉽게 다음으로 미뤄졌다. 

김서영은 지난 22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개인혼영 200m 결승에서 2분10초12를 기록했다.

김서영은 전체 8명의 선수 중 6위에 머물며 한국 여자 경영 최초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7번째로 들어왔지만 부다페스트 대회 은메달리스트인 오하시 유이(일본)가 실격 처리돼 순위가 한 계단 상승했다. 2년 전 부다페스트 대회에서 한국 선수 최초로 결승에 올라 6위를 차지했던 것과 같은 성적이다.

기대를 모았던 한국 기록 경신과도 차이가 있었다. 본인이 보유하고 있는 기록인 2분08초34에 크게 못 미쳤다. 이번 대회 준결승 기록인 2분10초21과도 차이가 없었다.

이날 김서영은 0.69초의 출발 반응 속도를 보이며 레이스를 시작했다. 접영 50m 구간을 3위에 해당하는 27초67로 통과했다. 배영에서도 1분00초39로 100m 구간을 통과하며 순위를 지켰다.

문제는 김서영 스스로 약점이라고 꼽는 평영이었다. 우려대로 김서영은 평영에 접어들자 페이스가 크게 떨어졌다. 모든 선수가 김서영을 앞서면서 순식간에 순위가 8위로 내려앉았다. 이후 마지막 자유형 구간에서 모든 체력을 쏟았으나 메달권에서 이미 멀어진 뒤였다.

한편, 세계 최강자인 카틴카 호스주(헝가리)는 2분7초53으로 금메달을 따내면서 종목 사상 4연패라는 대업을 이뤘다. 예스원(중국)은 2분08초60으로 은메달을 따냈으며 시드니 피크렘(캐나다)이 2분08초70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9.45상승 7.612:09 12/09
  • 코스닥 : 627.99하락 0.1112:09 12/09
  • 원달러 : 1189.50하락 0.112:09 12/09
  • 두바이유 : 64.39상승 112:09 12/09
  • 금 : 63.02상승 0.2912:09 12/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