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재, 불낙 사건 진실은?

 
 
기사공유

‘냉부해’ 허재가 불낙 사건에 대한 진실을 공개했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이하 ‘냉부해’)에는 배우 한상진과 전 농구선수 허재 감독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허재 감독은 과거 한 경기에서 잘못된 판정 때문에 “이게 불낙이야?”라며 화냈던 일에 대한 비하인드를 털어놓았다.

허재 감독은 “정말 민망하다. 블로킹이라고 해야하는데 화가 난 상태로 말해서 불낙이라고 잘못 말한 것”라고 설명했다.

그의 말을 듣던 송훈 셰프는 “영상을 보면 심판도 잘 못알아듣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허재 감독은 "말 나온 김에 불낙을 해줬으면 좋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MC들은 "만들어 주고 '이게 불낙이야? 이게 요리로 보여?'라면서 화를 내는 게 아니냐"고 말해 다시 한 번 폭소를 안겼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5:32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5:32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5:32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5:32 10/17
  • 금 : 58.80하락 0.6215:32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