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결제대금, 주식 ‘줄고’ 채권 ‘늘고’

 
 
기사공유
자료: 한국예탁결제원

올 상반기 주식결제대금이 지난해 하반기보다 감소한 반면 채권결제대금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예탁원을 통한 증권결제대금은 일평균 23조1000억원으로 직전 반기 대비 5.6% 증가했다.

장내 주식시장 결제대금은 4800억원으로 4.7% 감소했다. 주식거래대금은 10조8000억원으로 1.9% 증가했지만 차감률 증가에 따라 결제대금은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장내 채권시장 결제대금은 1조9600억원으로 15.8% 늘었다. 채권거래대금은 9조4000억원으로 6.4% 감소했지만 차감률 감소에 따라 결제대금은 증가했다.

장외 주식기관 결제대금은 6800억원으로 5.5% 감소했으며 거래대금이 5조9000억원으로 6.4% 감소한 영향이 컸다.

장외 채권기관 결제대금은 20조원으로 5.4% 증가했다. 채권결제대금은 일평균 10조6000억원으로 5.5%, 양도성예금증서(CD)·기업어음(CP)은 4조8000억원으로 2.1%, 전자단기사채 결제대금은 4조5000억원으로 8.7% 각각 증가했다.

채권 종류별 결제대금은 국채가 46.7%(4.9조원)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금융채 21.4%(2.2조원), 통안채 20.8%(2.2조원) 순이었다.

 

장우진 jwj17@mt.co.kr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